영국 다이슨의 전기차 도전기

오늘은 혁신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두 거대 기업, 다이슨과 애플의 전기차 개발 여정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두 기업 모두 기술과 디자인에서 혁신을 추구해왔지만, 전기차 시장에 발을 들여놓는 과정에서는 예상치 못한 어려움을 겪었답니다.

다이슨, ‘영국의 애플’이라 불리다먼저 다이슨에 대해 소개해볼게요. 다이슨이란 회사는 제임스 다이슨이 1974년에 개발한 ‘볼베로’로 이름을 날렸죠. 정원용 수레에서 시작해, 먼지봉투 없는 진공청소기, 에어 블레이드 핸드 드라이어, 에어 멀티플라이어 선풍기 등을 선보이며 가전제품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어요.제임스 다이슨은 “엔지니어로서 기존 기술을 넘어서 더 나은 방식이 없을까?”라며 끊임없이 도전했습니다. 그의 디자인 철학은 단순했어요. 기술을 위해 존재하는 디자인, 기능을 방해하지 않는 디자인이었죠. 이러한 철학은 다이슨을 ‘영국의 애플’, 심지어 ‘비틀즈 이후 가장 성공한 영국의 브랜드’로 만들었습니다.



전기차 시장 도전 다이슨

2016년, 다이슨이 전기차 개발에 뛰어든다는 소식이 흘러나왔어요. 이들의 자신감은 청소기와 선풍기 등에서 축적한 모터와 배터리 기술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다이슨은 전고체 전지를 탑재한 전기차 개발에 약 3조 원을 투자하며 큰 포부를 드러냈죠. 하지만 2019년, 다이슨은 상업적으로 실행할 수 있는 방법을 찾지 못해 결국 전기차 개발을 중단하게 됩니다.애플의 전기차 도전, 그리고 중단애플 역시 비슷한 시기에 전기차 개발에 착수했어요. ‘타이탄 프로젝트’로 불리는 이 계획은 완전자율주행 전기차를 목표로 했었죠.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애플은 계획을 수정하여 2단계 자율주행차 개발로 방향을 선회합니다. 결국 애플 또한 완전자율주행차 개발을 중단하게 되죠.



2016년, 20억 파운드(약 3조원을 전기차 개발에 개발비용으로 투입하였다고 합니다.

투자 발표 핵심 기술: 모터, 배터리로 무선 청소기를 만들면서 쌓아온 기술력을 이용해서 쉽게 전기차를 만들수 있을꺼라고 판단 했던것 같음

당초 목표는 전고체 배터리 탑재 전기차 개발을 목표로 했지만 2019년 개발 중단을 선언하게 됩니다.

실패 원인으로는 실제 만들어보니 판매가격이 1억 5천만원 넘어야하는 상황 즉, 경제성 부족이 당면하게 되었던것 같아요

완성차 제조의 어려움도 느끼면서 , 배터리 기술 중요성도 한번 더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애플 전기차 도전

애플의 전기차 도전은 2014년으로 거술러 올라가게 됩니다. ‘타이탄 프로젝트’ 시작 목표로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목표로 당초에는 5단계 완전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도전으로 하다가 생각이 여의치 않다, 2022년 2단계 자율주행으로 변경 을 하게 됩니다.

실패 원인: 완전 자율주행 기술 구현 어려움을 느껴다고 합니다. 이번에 애플이 얻게된 교훈으로는 혁신의 어려움, 기술 검증 중요성 을 느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두 기업의 도전에서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되요 두 기업모두 아이폰과 무선 청소기를 카테고리에서 세계를 제했던 기업들이였지만 여기에 그치지 않고 퍼스트 무버의 과감한 도전을 시작했다는 점은 보고 배울점이 정말 많다고 생각이 됩니다., 실패를 통한 기술 발전, 끊임없는 혁신의 추구를 해야만 기업은 도태되지 않고 계속해서 혁신을 이어나갈수 있지 않나 생각도 해봅니다.

아래는 혁신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영국의 다이슨 제품 확인해보는 링크를 첨부드립니다.


영국의 자랑 다이슨 제품보러가기


다이슨과 애플의 전기차 도전은 비록 실패로 끝났지만, 긍정적인 측면에서 평가할 수 있습니다. 두 기업은 퍼스트 무버로서 과감하게 도전했고, 실패를 통해 중요한 교훈을 얻었습니다. 이러한 경험은 앞으로 두 기업의 혁신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큰 기대가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