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기권 벚꽃보는 공원 텐트 칠수 있는곳

서울과 경기권에서 벚꽃을 볼 수 있는 피크닉 장소로는 다음과 같은 곳들이 있습니다



반포 한강공원: 한강공원 중에서도 벚꽃이 아름다운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노을이 지는 시간에 방문하면 한강을 배경으로 한 노을과 벚꽃을 동시에 즐길 수 있습니다

양화 한강공원: 넓고 한적한 공간으로 피크닉하기 좋으며, 벚꽃이 만발하는 봄에는 더욱 아름답습니다.

난지 한강공원: 벚꽃뿐만 아니라 다양한 꽃들과 함께 피크닉을 즐길 수 있는 공간입니다1

서서울호수공원 :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이 공원은 잔디마당에서 텐트를 칠 수 있는 공간이 준비되어 있어, 벚꽃과 나무와 함께 봄 피크닉을 즐길 수 있습니다

여의도 한강공원: 벚꽃축제로 유명한 여의도 한강공원은 봄에 가면 좋은 피크닉 명소입니다.

시흥 갯골 생태공원: 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이 공원은 텐트를 설치할 수 있는 피크닉 장소로 추천됩니다



한국에서 벚꽃의 의미

한국에서 벚꽃 구경이 유명해진 시기는 1970년대 이후입니다. 그 전에는 벚꽃이 한국에서는 조금씩 존재하긴 하였지만, 벚꽃을 구경하러 가는 문화는 크게 유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1970년대 이후 경제성장과 함께 여가 문화가 발전하면서 벚꽃 구경이 대중화되었습니다..일제 강점기에 심어진 왕벚나무는 식민지의 잔재로서 청산의 대상이었습니다. 수많은 벚나무가 원산지에 대한 오해로 베어지고 수난을 당하기에 이른다. 우리가 벚꽃 구경의 명소로 조성된 곳은 벚나무의 출생에 대한 혐의가 밝혀진 후, 다시 심어진 곳이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사쿠라는 일본어로 벚꽃을 의미합니다. 한국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벚꽃을 볼 수 있으며 각각 고유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왕벚꽃은 그 크고 화려한 분홍색 꽃잎으로 유명하며, 장엄함과 순수함의 상징입니다. 소메이요시노는 일본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흔한 벚꽃으로, 일본에서 ‘사쿠라’라고 하면 보통 소메이요시노 종류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